• 번호 : 59310
  • 글쓴이 : 안효진
  • 작성일 : 2022/06/13
  • 조회수 : 75

[가톨릭출판사] 미사에 초대합니다

미사에 초대합니다


도미닉 그라시, 조 파프로키 지음  송열섭 옮김

 

 

아직도 미사가 낯설고 어렵게 느껴지시나요?

아는 만큼 더 깊이 다가오는 미사의 은총을 느끼다!

가톨릭 신앙의 핵심은 미사입니다미사는 하느님을 가장 가깝고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합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은 미사에 참례할 때마다 여전히 낯설고 동떨어진 느낌을 받는다고 고백합니다

그러다 보니 미사에서 기쁨을 얻기는커녕 무미건조하고 습관적으로 참여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한 시간 남짓의 미사 안에서 무엇을 느낄 수 있으며

미사를 통하여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 걸까요?

 

미사에 초대합니다는 미사의 구조나 전례를 설명하는 해설서의 틀에서 벗어나

미사에서 얻은 가르침을 삶에서 어떻게 실천할지를 다룹니다

미사 전례를 하나씩 살펴보며 전례 의식 하나하나가 우리 일상과 연결되어 있음을 알려 주고

미사와 삶이 하나 될 때 참된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갈 수 있다고 말합니다.

 

 

이것이 그리스도인의 신앙입니다.”

미사 안에서 하느님 사랑을 깨닫고 세상으로 파견되다

이 책은 미사의 시작 예식이 아닌 마침 예식부터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바로 미사의 핵심이 파견에 있기 때문입니다

사제는 미사의 마지막 부분에서 미사가 끝났으니 가서 복음을 전합시다.”라고 말합니다

이는 미사에서 얻은 은총을 삶 속에서 실천해야 함을 뜻합니다

그래서 무미건조하게 미사를 드렸던 우리에게 

하느님을 사랑하고 섬기기 위해 평화로이 파견된 임무를 실행할 준비를 하라고 일깨웁니다

그래서 이 책은 마침 예식부터 시작하여마침 예식으로 마무리합니다

미사 전례를 순서에 따라 살펴보면서도 여기서 그치지 않고

미사의 가르침을 삶에서 어떻게 적용해 나갈지 주목합니다

그리고 이를 저자들이 개인적인 일화와 일상에서 겪은 깨달음을 바탕으로 

미사 전례를 설명하는 방식으로 구성했습니다

미사라는 주제를 딱딱한 교리서처럼 설명하지 않고

마치 한 편의 에세이를 읽듯 흥미롭게 풀어냈다는 점이 큰 장점입니다.

 

또한 각 장의 마지막 부분마다 미사 전례의 핵심을 바탕으로 미사의 가르침을 삶에서 어떻게 실천해야 하는가에 관한 내용을 정리하여 실었습니다

그리고 더 깊은 묵상을 끌어내는 성경 구절과 기도문 등도 실었습니다

이렇듯 단순히 미사 전례나 구성 요소를 설명하는 차원을 넘어서서 

미사의 참된 의미를 삶에서 되새기며 신앙인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해 주기에

이제 막 세례를 받고 신앙생활에 입문하는 이들에게는 미사의 참된 의미와 중요성을 

깨닫도록 인도합니다

또한 이미 세례를 받았지만

습관적으로 미사를 드리는 신앙인들도 실천하는 신앙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해 줍니다.

 

 

나를 기억하여 이를 행하여라.”

한 시간의 미사는 우리 삶을 바꿀 수 있다

한 시간 남짓의 짧은 미사가 우리 삶을 바꿀 수 있을까요

많은 이들이 이 질문에 !”라고 대답하면서도실은 그렇지 못한 모습으로 사는 게 일반적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미사에 참례하여 하느님 현존을 세상에 드러내기 위해 변화됩니다

미사의 각 전례는 나를 부르신 하느님께 마음을 열라고 초대합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미사 전례의 의미를 마음에 새기는 것뿐만 아니라

이 가르침을 직접 실천해야 합니다

 

또한 나 자신이 세상에 복음을 실천하는 사도로서 파견되었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이처럼 이 책은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가는 우리의 정체성을 다시금 깨닫게 해 주고

참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인도합니다.

혹시 지금 미사에 참례할 때마다 습관적으로 기도문만을 외우고 있지는 않나요

그렇다면 가톨릭 신앙의 원천인 미사를 내 삶에서 실천하며 

가서 복음을 전합시다!’라는 주님의 말씀을 따르는 신앙인이 되어 보면 어떨까요

그러면 의무감과 부담으로 느껴졌던 미사가 어느덧 내 삶과 신앙을 새롭게 할 원동력이 되고

다른 이들에게도 주님 사랑을 나눌 힘을 얻게 될 것입니다.

 

미사는 너희는 나를 기억하여 이를 행하여라.” 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신앙을 실천하도록 평화로이 가서 주님을 사랑하고 섬기십시오.” 라는 

하느님의 강복을 받은 뒤 파견되는 특전의 장이다.

― 본문 중에서

 

 

저자 및 역자 소개

 지은이 도미닉 그라시 Dominic Grassi 신부

시카고 대교구 사제로 1973년 사제품을 받았다. 2017년 7월에 은퇴한 뒤로도 피정 지도자상담가

교육자성소 담당자이면서 작가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저서로는 Bumping into God》 시리즈

Still Called by Name》 등이 있다.

 

지은이 조 파프로키 Joe Paprocki

시카고 소재 로욜라 출판사의 신앙 교육 자문 위원으로 사목 신학 박사이다오랫동안 교리 교사로 활동했으며, 30년 넘게 고등학교대학교에서 그리고 성인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해 왔다베스트셀러 The Cathechist’s ToolboxGod’s LibraryA Well-Built Faith의 저자이며현재도 교리 교사로서의 

노하우를 전하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옮긴이 송열섭 신부

1953년 충북 음성군에서 태어나 광주가톨릭대학교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1977년 사제품을 받았다충주 지현동 성당을 비롯한 여러 성당에서 사목 활동을 한 후, 1989년 로마 우르바노 대학교에서 

교회법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1년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사무 차장 겸 교회법·가정사목·정의평화위원회 총무를 지내면서 대전교구 법원 재판관을 역임했으며, 1995년 청주교구 사목국장을 지냈다. 1997년 청주교구 법원장과 청주교구 사무처장을 거쳐, 2002년에서 2004년까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사무처장 겸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사무총장을 지냈다또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생명운동본부 

총무를 맡아교회 안팎의 생명 수호 운동에 힘썼다현재는 원로 사목자로 지내고 있다.

 

■ 도서 구매하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