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 57241
  • 글쓴이 : 안효진
  • 작성일 : 2020/07/17
  • 조회수 : 116

[가톨릭출판사] 교부들의 신앙

교부들의 신앙

제임스 C. 기본스 지음 | 장면 편역

 

초판 발행 이후 그리스도교 고전의 반열에 오른 스테디셀러,

가톨릭 교회의 빛나는 유산을 만나다

시간이 지나도 잊히지 않고 사람들의 손에서 새로운 생명력을 얻는 책들이 있다. 우리는 그런 책들을 고전이라고 부른다. 교부들의 신앙이 바로 그런 책이다. 이 책은 1876년 미국에서 초판이 나온 이래, 많은 이들에게 진리의 빛을 전해 주었다. 이 책이 사랑받은 까닭은 가톨릭 교리를 이토록 상세히 설명한 책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오랜 세월 동안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 온 스테디셀러, 교부들의 신앙(가톨릭출판사)을 개정하여 출간했다.

이번 개정판에서는 현대에 어울리는 표현으로 문장을 다듬었으나, 편역자인 장면 박사의 번역문에 담긴 가치를 고려하여 원문을 최대한 준수하였다. 그리고 성경을 2005년 새 번역 성경으로 바꾸는 등 독자들이 좀 더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디자인을 새롭게 하여, 양장본으로 소장 가치를 더욱 높였다.

아우구스티노 성인은 가톨릭 교회를 가리켜 , 언제나 낡고 언제나 새로운 아름다움이여, 너를 앎이 너무나 늦었고, 너를 사랑함이 너무나 늦었도다!”라고 고백했다. 성인이 고백한 것처럼, 가톨릭 교리의 정수를 알고 싶다면 교부들의 신앙을 읽어 보기를 권한다. 가톨릭이 말하는 진리란 무엇인지 명확히 알 수 있을 것이며, 미처 깨닫지 못했던 가톨릭의 아름다움을 새롭게 발견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가톨릭 교회를 더욱더 깊이 알면 알수록 이를 찬미하고 공경하는 마음도 더욱 깊어질 따름이다. 나는 나날이 그 신비한 아름다움이 내 눈 앞에 펼쳐지고 있음을 보고 있다. …… 가톨릭 교회의 진리 지식은 다만 그저 완전하다기보다 아주 확고하며 불변한 것이다. 억측이 아니고 확실한 것이다. 그러므로 바람에 흔들리지 않고 반석 위에 고정되어 있는 이 불변의 진리를 가졌다는 자각에서 나오는 깊은 평화를 즐기게 된다.

 본문 중에서

가톨릭은 어떤 종교입니까?”

이천 년 가톨릭 정신을 담아내다

우리는 다른 이들에게서 가톨릭은 어떤 종교입니까?”라는 질문을 받으면 막막해지곤 한다. 이 책의 저자 제임스 기본스 추기경은 다른 종교인들이 가톨릭에 대해 가지는 선입견과 오해에 대해 정확히 논박하며 짚어 준다. 저자는 특히 교부들의 저서에서 여러 구절을 인용하는데, 가톨릭 교리의 정통성과 정당성이 바로 사도로부터 내려오는 교회에 있음을 거듭하여 알려 준다. 그럼으로써 가톨릭 교회야말로 초대 교회와 교부들의 정신을 계승한 단 하나의 교회라는 것을 강조한다. 또한 가톨릭 교회가 어떤 곳인지, 성모 마리아에 대한 문제, 성화와 성상, 일곱 성사 등 가톨릭의 기초 교리들을 자세히 설명해 준다. 따라서 이제 막 신앙에 입문한 이들이나 이미 세례받은 신자들, 혹은 비신자들도 이 책을 읽게 되면 전반적인 가톨릭 교리의 흐름을 한눈에 알 수 있게 된다.

 

운석 장면 박사가 직접 소개하는

가톨릭 신자들의 필독서

번역서를 읽었을 때,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낯설음을 느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교부들의 신앙의 한국어 번역판은 대표적 가톨릭 정치인이자, 전 국무총리인 운석 장면 박사가 편역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장면 박사는 유학 시절 이 책의 원서를 읽고 우리말로 옮겨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한국 실정에 맞도록 내용을 보태어 번역하였다. 또한 33장 이후부터는 교리 강좌로 많은 지성인들을 가톨릭으로 인도하였던 윤형중 신부가 집필하였다. 윤형중 신부는 십계명의 분류, 주일과 안식일, 신앙과 교리, 소위 종교 개혁에 대하여 등 가톨릭 신자라면 꼭 짚고 넘어가야 할 중요한 내용들을 다시 한번 집어서 설명한다. 이처럼 한국 독자들을 배려하며 이 책을 받아들이는 데 거리감이 없도록 하는 동시에, 원서에는 없으나 반드시 알아야 할 교리적인 내용을 추가하여 본문을 더욱 풍성하게 하였다.

 

원서가 1876년 미국에서 초판이 나온 이래 1927년에는 83, 현재까지는 백 수십 판에 이르러 200여 만 부가 매진되었다. 한 종교 서적이 백여 판을 거듭하여 출간된 베스트셀러가 된 것은 실로 드문 성사盛事이며, 더욱이 이를 정독한 여러 프로테스탄트 신자들이 가톨릭 교회로 무수히 귀의한 사실로도 이 책의 진가를 넉넉히 알 수 있다.

본문 중에서

 

보편된 교회, 하나 된 교회의 가르침

가톨릭 신앙의 정수를 찾는 여정

가톨릭 교회의 아름다움은 참으로 다양한 곳에서 찾을 수 있다. 예수 그리스도에서 시작되어 사도들에게 전달된 보편된 교회의 가르침, 성경과 성전, 전례, 성사, 성인 성녀들이 남긴 무수한 업적과 말씀들……. 이 아름다움들은 바로 우리 신앙생활 안에 숨 쉬고 있다. 교부들의 신앙은 이런 가톨릭의 아름다움을 훌륭히 설명한 교리서이다. 하지만 가톨릭이 보편되었으며 하나 된 교회임을 엄숙한 필체로 소개하는 가톨릭 안내서이기도 하다. 그로 인해 독자들은 보편적이며 하나 된 그 가르침을 다시 한번 마음속에 되새길 수 있게 된다. 이 책은 우리가 가톨릭 신자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가톨릭 신앙의 아름다움을 깨달을 수 있도록 돕는다. 그럼으로써 가톨릭을 올바르게 알고, 다시금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갈 수 있게 되리라 믿는다.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신앙 안에서 진리를 찾을 수 있도록 빛을 주신다. 진리를 찾는 그 여정에 이 책이 길잡이 역할을 해 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