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국의 코로나 바이러스. 문재인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낸 김정은. 유흥식 주교: “위기 안의 작은 빛”
작성자 관리자
이메일 a@b.com
등록일2020-03-09 00:00:00
조회수50

 

“Una piccola luce” in un momento di grande difficoltà e preoccupazione. Così mons. Lazzaro You Heung-sik, vescovo di Daejeon e presidente della Commissione per gli Affari sociali della Conferenza episcopale di Corea (Cbck) definisce la lettera che il leader supremo della Corea del Nord, Kim Jong-Un, ha inviato una lettera al collega del sud, il presidente Moon Jae-in, augurandogli che il suo Paese possa superare presto l’allarme coronavirus ed esprimendo preoccupazione anche per lo stato di salute del destinatario della missiva.
“Sono contentissimo. È una notizia importante che arriva in un momento critico per il nostro Paese. Questo coronavirus sta facendo tanto male”, dice al telefono il vescovo. La Corea del Sud fa parte insieme a Italia, Iran, Giappone e, ovviamente, Cina, delle zone cosiddette “rosse” del mondo a causa dell’estensione del contagio. Secondo l’ultimissimo bollettino di venerdì 6 marzo,
Il Paese ha registrato 196 nuovi casi di coronavirus, per un totale di infezioni salito a 6.284. I decessi sono saliti a 42.
In questo contesto, la lettera di Kim Jong-Un appare – dice il vescovo di Daejeon – come “un segno di dialogo, quasi una dichiarazione di intenti affinché i due Paesi superino insieme questa malattia”. 

한국주교회의(CBCK)의 사회주교 위원회 위원장인 대전 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주교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협의 빠른 극복에 대한 기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에 대한 염려를 전하며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남한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를 “작은 빛”이라고 정의하였다.
유흥식 주교는 전화를 통해 “나는 매우 기쁩니다. 이는 참으로 중요한 상황에 나온 중요한 소식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매우 큰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남한은 이탈리아, 이란, 일본, 중국과 함께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에 있어서 소위 말해, 세계의 ‘적색’지역에 속한다. 3월 6일(금)자의 뉴스에 의하면 남한에서는 196명의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했으며, 42명의 사망자를 포함하여 총 6,284명이 지금까지 감염되었다.
이러한 상황 안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편지는 “이 전염병을 두 나라가 함께 극복하자는 선언과도 같은 대화의 표지로 드러난다”고 대전교구 교구장 주교는 말하였다.

 

< Servizio Informazione Religiosa   2020년 3월 6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