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끼아라 루빅 탄생 100주년 행사 참석한 유흥식 주교
작성자 관리자
이메일 a@b.com
등록일2020-02-28 10:08:12
조회수34

“오늘날 우리 사회와 교회에 가장 필요한 것은 일치의 영성입니다. 특별히 악이 계획적이고 체계적이며 거대하게 이뤄지고 있는 현실 속에서, 우리는 복음의 논리로 ‘선을 심어 자라게 하는 일’이 매우 소중함을 깨달았습니다.”

< 가톨릭신문 2020년 3월 1일 주일 >

.

세계 주교 140여 명이 포콜라레운동 창설자 하느님의 종 끼아라 루빅(Chiara Lubich, 1920∼2008) 탄생 100주년을 맞아 지난 2월 8∼9일 그가 출생한 이탈리아 트렌토에, 10∼12일 포콜라레 운동이 시작된 첫 번째 소도시 로피아노에 모였다. 트렌토에서는 끼아라 루빅이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일치의 카리스마’를, 로피아노에서는 일치의 영성이 교회와 사람들에게 어떻게 구체적으로 봉사하는지에 대한 주제 발표와 대화, 체험 나눔이 이뤄졌다.

< 가톨릭평화신문 2020년 3월 1일 주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