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 55368
  • 글쓴이 : 우연희
  • 작성일 : 2019/01/15
  • 조회수 : 124

[바오로딸] 새로운 시작, 부활이 왔다!

그리고 길이 시작된다

   

   

    

사순 부활 길잡이


부활은 본래 무슨 뜻일까? 부활 성야에 불을 환하게 밝히는 이유는 뭘까? 무엇보다 죽은 사람이 실제로 되살아날 수 있을까?

 

독일의 국민 작가로 불리는 안드레아 슈바르츠가 대림과 성탄 시기 묵상서 “성탄이 왔다!”에 이어 출간한 사순과 부활 묵상서다. 

앞서 나온 “성탄이 왔다!”와 마찬가지로 이 시기에 가까이 두고 묵상하며 자신의 삶에 적용해 볼 수 있는 안내서다. 이 책에서도 저자는 ‘희망’에 초점을 두면서 성경과 자신의 체험, 영성을 바탕으로 주제를 명쾌하게 풀어낸다. 또한 믿음과 일상의 삶을 연결하도록 이끌면서 우리의 시야와 사고의 지평도 넓혀준다. 

 

부활절을 축으로 재의 수요일 · 사순 시기 · 성주간 · 성금요일 · 부활 시기 · 성령 강림 대축일 등 모두 6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독일의 저명한 신학자 카를 라너의 글로 시작하여 그 지역의 다양한 문학과 음악 그리고 여러 관습이나 풍습 등을 곁들이면서 전례력과 믿음에 대한 새로운 관점도 갖게 된다. 대부분의 사순 시기 묵상서가 부활대축일로 마무리되는 데 비해 이 책은 사순과 부활 시기를 전체적으로 안내한다. 각 시기에 해당하는 내용과 성경 구절, 일화, 묵상 시 등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감동의 깊이를 더한다.

 

단순하게 가볍게 새롭게 시작하기 

이번 사순에는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절제하며 지낼까. 평상시엔 도전하기도 두렵고, 

한다 해도 얼마 못 가 그만두기 일쑤인 일들 가운데 한 가지를 정해본다. 

스마트폰 없이, 알코올 없이, 텔레비전 없이… ‘40일 동안 ㅇㅇ 없이’ 살겠다고 다짐하고 계획을 세운다. 일이 많은 사람에게는 하루에 30분간 산책하는 것일 수 있고 누군가에게는 10분간 짬을 내어 글을 읽거나 성당에 가만히 앉아있는 것일 수도 있다. 또 일    주일에 한 권이라도 책을 읽겠다고 결심하는 것일 수도 있고, 맛있는 것 앞에서 한없이  너그러워지는 자신을 생각한다면, 먹고 싶은 유혹에서 자유로워지는 것도 큰 도전이리라. 

그러기에 사순은 이러한 계획을 조금씩 실행에 옮기면서 자신을 시험해 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기도 하다. 이 도전이, 이 약속이 사순을 지내면서 가능한 이유는 혼자가 아니라 예수님과 함께하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포기를 위한 포기, 고통을 위한 고통이 아니다. 사순 시기의 관건은 일상에서 내게 도움이 되는 것을 새롭게 연습하는 것, 생기를 되찾아 더 활기차게 되는 것, 새롭게 출발하는 것이다. 

저자는 무엇보다도 우리의 삶에, 일상에 함께하시는 주님의 수난과 죽음 그리고 부활을 강조한다. 어느 먼 옛날의 사건이 아니라 지금 여기에서 우리 고통 중에 함께하시고 새롭게 시작하는 부활의 삶을 설득력 있게 일러준다. 저자가 목격한 어머니의 임종을 통해서, 내전으로 고통당하고 있는 수단의 난민촌 사람들을 노래한 가사를 통해 지금 여기서 사순과 부활을 살게 하고 성령과 함께 걸어가도록 우리를 재촉한다.

 

라르슈 운동의 창시자 장 바니에는 이렇게 말한다. “양손에 가방을 들고서는 예수님을 따라갈 수 없습니다!”라고. 지금 내게 실제로 필요한 것은 뭘까? 내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더 가볍게 사는 법을 배우려면 ‘짐’을 줄여야 한다. 나를 묶는 것, 내가 출발하지 못하게 방해하는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 이번 사순 시기의 결심은 이런 것이어도 좋겠다. 

짐을 가볍게 지고, 출발하기! 삶의 잡동사니들을 치우기! 새로운 시작 신나는 도전! 

 

저자가 말하듯 죽음과 부활은 ‘그때, 그곳’에서가 아닌, ‘지금, 이곳’에서 일어나는 사건이다. 

예수님은 당신의 죽음과 부활로써 당신을 따르라고 우리를 초대하신다. 오늘, ‘지금, 이곳’에서 말이다. 

이 책을 토대로 더 의식적으로 사순 시기를 보내고 부활절의 진정한 의미를 더 깊이 새겨볼 수 있기를 바란다. 

 

▶ 새로운 시작, 부활이 왔다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