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 54959
  • 글쓴이 : 우연희
  • 작성일 : 2018/10/12
  • 조회수 : 74

[바오로딸] 소명, 아름다움으로의 초대

      내 삶에서 주님의 자리는 어디쯤일까요?

 

 ‘젊은이, 신앙과 성소 식별’이라는 주제로 올해 10월 3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주교 시노드에 맞춰 출간된 이 책은, 아메데오 첸치니 신부가 2015년에 ‘성소와 거룩함: 아름다움과의 접촉’이라는 주제로 제38차 심포지엄(이탈리아 성소사목 전국위원회 주관)에서 강의한 ‘지고의 아름다움이신 분과 그분을 찾아가는 긴 여정에 대한 성찰’의 내용을 수정, 보완한 것이다. 

 

첸치니 신부는, 지고의 아름다움이신 하느님께로부터 오는 부르심이란, 부르심을 받은 이들 각자의 작고 유한한 삶 안에서 무한한 아름다움을 재생산해 내라는 부르심이며, 성소를 증진한다는 것은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그 표징을 알아차리는 것을 배우고, 지고의 심미가이신 분과 함께 미적 일치를 이루는 아름다움으로의 여정이라고 말한다.

 

이 책에서 ‘부르심’이라는 용어는 직접적으로 사제·수도자의 삶을 준비하는 이들을 지향하고 있으므로 많은 경우에 ‘성소’라는 용어로 번역했다. 따라서 이 책의 내용은 사제·수도 성소의 길을 준비하는 이들과 특히 그들의 여정을 돕는 양성자에게 많은 도움을 준다. 


모두 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첫째 부분에서는 우리를 어느 한 방향으로 이끄는 ‘아름다움의 길’에 대해, 둘째 부분에서는 그 길을 어떻게 걸어갈 것인지 ‘아름다움에 대한 교육’에 대해, 마지막 부분에서는 특별히 부름 받은 이들에게 아름다움을 어떻게 가르칠 수 있을 것인지 ‘부름 받은 이를 위한 아름다움에 대한 교육’에 대해 다룬다. 

 

진리와 선, 아름다움을 향한 하느님의 부르심은 사제나 수도자뿐만 아니라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공통으로 주어진 부르심이다. 이 책은 자기 자신의 삶을 궁극의 아름다움이신 분께 합치시키고자 하는 이들에게 아름다움이란 무엇이고 아름다움에 이르기 위해서는 어떤 교육이 필요한지에 대해 안내한다. 또한 매일의 삶과 모든 관계에서, 말과 행동, 또 일과 휴식 안에서 그들이 지고의 아름다움이신 분을 퍼뜨리도록 부름 받았다는 것과, 그들의 삶이 아름답기 때문에 아름다움에 대해 이야기할 줄 아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 준다. 아울러 아름다움의 특성을 이해하고 자신 안에 아름다움에 대한 감수성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다.  

 

되짚어 보면, 본당마다 성소자들이 한두 명 많게는 네다섯 명까지도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지금은 위기감마저 느낄 정도로 성소자들이 줄고 있다. 이유가 무엇일까.

 

위기의 본질은 신앙이 우리의 삶에 얼마만큼 중심을 차지하고 있는가 하는 것이다. 신앙인으로 살아가는 것이 행복한가? 일상의 힘겨운 일을 겪을 때 하느님께로부터 힘을 얻는가? 주님이 나와 함께 계시다는 사실을 믿는가? 

각자 자신에게 물어보자. 앞서의 물음들에 선뜻 ‘예’라는 대답이 나오지 않는다면, 실제 내 삶에서 하느님께 대한 믿음이 어디쯤 있는지, 첫째 자리가 아닌 둘째, 셋째, 어쩌면 훨씬 더 뒷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건 아닌지. 

 

저자는 이 글을 통해서 이러한 물음에 본질적인 답을 준다. 곧 우리가 신앙을 첫자리에 두고 살아가는 이유, 하느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이유는 그럴 때 우리가 아름다워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하느님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의 여정이 의무감 때문이 아니라 아름다움을 향한 갈망으로 이루어질 때, 오늘날 현실의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교회는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다. ‘하느님의 아름다움’과 ‘부르심 자체의 아름다움’과 ‘부르심에 응답하는 여정의 아름다움’이 교회를 구원한다.

 

우리 삶에는 우리가 즉시 파악하지 못하는 아름다움이 있다. 얼마나 아름다운지 금방 깨닫지 못하고, 그래서 오랜 시간 동안 그 아름다움을 즐기지 못하다가 어느 순간이 되어서야 발견하게 되는 아름다움 말이다. “늦게야 님을 사랑했나이다. 이렇듯 오랜, 이렇듯 새로운 아름다움이시여, 늦게야 당신을 사랑했나이다.” 아름다움의 위대한 신비가 아우구스티노의 고백처럼.

 

자신 안에 예수님이 지니셨던 마음을 간직하겠다고 말하는 것은, 곧 그분과 함께 살고 그분과 함께 죽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이야말로 인간 존재에게 가장 아름다운 일이다.  

하느님께서 나를 부르신다는 것은 내가 하느님께 중요한 존재이고, 하느님의 시선과 말씀이 나를 향해 있으며, 나에 대해 갖고 계신 당신의 생각을 알려주신다는 아름다움의 표지가 아닐까? 

소명, 하느님의 일을 하도록,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는 일...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소명은 무엇이고, 그 부름의 삶을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되새겨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기 바란다.  

 

▶ 소명, 아름다움으로의 초대 보러가기  

      

☆ 바오로딸 페이스북   

         

☆ 바오로딸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