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 54560
  • 글쓴이 : 우연희
  • 작성일 : 2018/06/19
  • 조회수 : 180

[바오로딸] 함께 울어주는 이

이기헌 주교가 나누어 주는 진솔한 마음의 소리 

 

이기헌(베드로) 주교(의정부교구장)가 오랜 기간 사목자로서의 삶의 체험을 나눈 묵상 수필집이다. 

가족, 성소, 기도, 친구, 영성적 주제를 진솔하고 친근감 있게 풀어내고, 신앙성숙에 도움이 되는 내용과 민족화해에 대한 간절한 염원 등 이기헌 주교의 소박함과 따듯함이 묻어나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본문 그림(구민정) 또한 먹그림 특유의 담백함으로 글의 감동을 더한다. 

 

평생 자녀들이 하느님 자녀로 살아가기를 늘 기도하신 어머니, 동창 신부의 진심 어린 눈물로 오랫동안 냉담한 교우의 마음을 움직인 일, 군종신부 때 사제로서의 정체성을 고민하며 많이 외로워했던 시절, 자신을 그렇게 힘들게 했던 그 외로움이 참 의미 있는 일이었고 또 주님께 더 가까이 나아가게 해주는 큰 선물이었음을 깨달았던 일, 묵주기도의 추억 등 잔잔하던 수면 위에 작은 파문이 번지듯 소소한 마음의 소리를 들려준다. 

 

오래전부터 사목자다운 수필을 쓰고 싶었습니다. 

사목현장에서 만난, 착한 사마리아인과 흡사한 모습을 보여주는 사람들의 이야기며, 

라자로의 죽음을 슬퍼하며 우시던 예수님을 닮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싶었습니다. 

글을 쓰는 시간은 살아온 날들을 꺼내어 보는 시간입니다. 

앞으로도 글 쓰는 시간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싶습니다. _저자의 말 중에서

 

이 책은 이기헌 주교가 꺼내 놓는 신앙과 삶, 추억의 조각들을 오목조목 맞춰 이은 고운 조각보와 같다. 바쁜 일상 속 ‘사무치게 그리운’ 추억 한 조각 살포시 꺼내어 보는 건 어떨까. 

 

▶ 함께 울어주는 이 보러가기

 

☆ 바오로딸 페이스북 

 

☆ 바오로딸 카카오스토리